사회일반

최태원, 이혼소송 1년 4개월 만의 법정 출석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배우자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이혼 소송을 시작한 후 1년 4개월 만에 법정에 첫 출석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2부(최한돈 부장판사)는 4일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 4회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일반적으로 이혼 소송의 변론기일에는 대리인이 대신 출석할 수 있어 당사자가 나오지 않지만, 이날 최 회장은 법정에 직접 모습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노 관장은 첫 변론기일인 작년 4월 한 차례 출석한 바 있으나, 최 회장 측은 작년 1월 2일 최 회장이 노 관장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이후 처음이다.최 회장 측은 출석 이유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재판은 40여분 만에 종료됐다.

최 회장은 2015년 혼외 자녀의 존재를 인정하고 성격 차이를 이유로 노 관장과 이혼하겠다고 밝힌 뒤 2017년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양측은 이혼 조정에 실패해 결국 재판으로 이어졌다.

/구아모 기자 amo9@sedaily.com


구아모 기자
amo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