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최태원 상의회장, 13일 취임후 첫 국회 방문



최태원(사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오는 13일 국회를 직접 방문해 정치권과의 소통에 나선다.



4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 회장이 13일 국회를 찾아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올해 3월 대한상의 회장으로 취임한 최 회장이 국회를 방문하는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상의회장 취임 이후 인사 차원에서 최 회장이 국회를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여야 지도부도 예방할 계획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등을 각각 만날 예정이다. 이날 방문에 구체적인 논의 안건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최근 경제 현안이나 규제 개혁에 대한 재계 입장이 언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 회장은 지난달 7일 상의회관에서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을 만나기도 했다. 당시 최 회장은 “대한상의가 소통의 창구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윤홍우 기자 seoulbird@sedaily.com


윤홍우 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