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일반

배우 김태희, 강남역 빌딩 203억원에 팔아 시세 차익 71억 '대박'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김태희가 서울 강남역 빌딩을 7년 만에 매각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김태희는 지난 3월2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827-14 빌딩을 203억원에 팔았다.



해당 빌딩은 강남역 3번 출구 도보 2~3분 거리 초역세권에 위치해 있으며, 김태희가 건물을 매입한 후 바로 옆 대지 686평, 연면적 3500평 규모의 강남대성학원이 준공됐다.

관련기사



김태희가 해당 빌딩을 지난 2014년 6월 132억원에 매입한 만큼 6년9개월 만에 시세차익이 무려 71억원에 이른다.

김태희는 개인 명의로 매입 후 2018년 12월 소유권을 자신이 설립한 부동산임대업 법인으로 이전해 빌딩 수익을 관리해왔다.

최근 연예계에는 부동산으로 큰 수익을 얻은 스타들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배우 하정우도 빌딩을 매각했다. 서울 강서구 화곡동 건물을 매각해 약 45억원의 시세 차익을 거뒀다. 하정우는 지난 2018년 7월 73억3,000만원에 화곡동 건물을 매입했고 최근 115억원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전략·콘텐츠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