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9억 로또' 동탄역 디에트르 1순위 청약에 24만 명 몰렸다

동탄신도시./연합뉴스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하는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809대 1을 기록했다. 특히 전용 102㎡A 주택형에선 5,436대 1이라는 기록적인 수치가 나왔다. 주변 시세에 비해 크게 낮은 비용으로 분양가가 책정되면서 청약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11일 청약홈에 따르면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받은 경기 화성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는 총 302 가구 모집에 24만4,343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 809대 1을 기록했다. 전날 진행된 특별공급에서 193가구(기관 추천분 제외) 모집에 3만9,783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206대 1을 기록하는 등 분양 초기부터 나타난 청약 열기가 일반 분양까지 이어진 것이다.

관련기사



특히 71가구가 공급된 전용 102㎡A 주택형에선 기타 경기 지역(화성시를 제외한 경기도 지역) 청약자가 5만6,260명에 달해 경쟁률이 5,436대 1로 나왔다. 해당 주택형에서 그 외 청약자를 합친 평균 경쟁률은 1,514대 1이었다. 전용 102㎡B 주택형은 70가구 모집에 7만4,443명이 통장을 던져 경쟁률 1,063대 1을 기록했다. 마찬가지로 세 자릿수를 넘긴 것이다. 전용 84㎡A와 84㎡B 경쟁률은 각각 453대 1, 323대 1이었다.

지원자가 몰린 데에는 SRT 동탄역과 가까운 입지와 인근에 공원이 있어 생활 환경이 우수한 점 외에도 주변 시세에 비해 크게 낮은 분양가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 단지 전용 84㎡ A타입 분양가는 최고가 기준으로 4억8,867만 원이다. 같은 평형 B타입은 4억4,034만 원이다. 지난 2월 전용 86㎡가 14억7,500만 원에 거래된 ‘동탄역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7.0’ 등 주변 단지 시세와 비교해 현저히 낮다. 네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전용 102㎡ 주택형 또한 분양가가 5억 원 대로 주변 시세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이덕연 기자 gravity@sedaily.com


이덕연 기자
grav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