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잠들다

축구 역사상 유례없는 멀티플레이어

2019년 11월 돌연 췌장암 4기 진단

재기 기대감 키웠지만 최근 병세 악화

유상철 전 감독./연합뉴스


2002 한일 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7일 오후 7시께 서울아산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5월 프로축구 인천의 사령탑으로 선임됐고 시즌 중인 같은 해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그럼에도 시즌 종료까지 팀을 이끌며 K리그1(1부) 최하위(12위)에 있던 팀을 부임 5개월 만에 10위까지 끌어올렸다. K리그 1부리그 잔류라는 임무를 완수했고 시즌이 종료된 2019년 12월에야 치료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유 전 감독은 항암 치료와 방송 활동을 병행하면서 재기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기도 했다. 지난해 6월 항암 치료 13회를 마쳤고 같은 해 9월 자가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암세포가 거의 사라졌다는 소견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고 통원 치료 대신 입원해 집중 치료를 했지만 다시 일어서지 못했다.

유 전 감독은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유례없는 멀티플레이어로 꼽힌다. 2002 월드컵 4강의 주역이었던 그는 홍명보 울산 감독과 함께 2002 월드컵 공식 BEST11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유 전 감독은 건국대 졸업 후 1994년 프로에 입단했다. 1999년에는 요코하마 F 마리노스를 통해 일본 J리그에 진출하면서 활약했다. 2006년 자신의 친정 팀인 울산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