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故 손정민 친구, 실명공개 유튜버 고소…"추가고소 예정"

'종이의 TV' 운영자 경찰에 고소

이은수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변호사가 7일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손정민씨와 함께 한강에 있었던 친구 A씨 측이 자신과 가족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유튜버를 경찰에 고소했다.

A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는 7일 유튜브 채널 '종이의 TV' 운영자 B씨를 정보통신망법위반·전기통신사업법위반·모욕 등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B씨가 손씨의 사망 원인 제공자를 A씨로 특정하며 추측성 의혹을 제기하고 A씨의 개인정보를 공개하는 등 위법행위를 벌였다는 것이다.

이날 고소장 접수를 위해 서초경찰서를 방문한 이은수 원앤파트너스 변호사는 기자들과 만나 "A씨에 대한 신상털기와 명예훼손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허위사실 정도나 파급력을 고려해 고소 순서를 결정했고 첫 번째로 '종이의 TV'를 고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기관을 전적으로 신뢰하고 있지만 수사가 지연되며 사건의 양상이 당사자인 손씨 유족과 A씨 간 갈등으로 번지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찰에서) 시의적절하게 결과를 발표해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씨 측은 유튜브 '신의 한수' 운영자와 전직 기자 김웅 씨 등 온라인에서 A씨를 비방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한 유튜버, 누리꾼들을 추가로 고소할 계획이다.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 앞에서 반포한강사건 진실을 찾는 사람들(반진사) 회원들이 손 씨 사건에 대한 전면 재조사와 동석자 A씨에 대한 피의자 전환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A씨 측이 지난 4일 허위사실 유포자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이후 이날까지 원앤파트너스에는 오후 5시 40분 기준 630건이 넘는 '반성 이메일'이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법인 블로그 댓글, 카카오톡 채널 등 다른 방식으로 접수된 것까지 더하면 약 3일간 710건이 넘는 선처 요청이 이어졌다.

이들은 이전에 온라인에 게시한 글과 댓글을 삭제한 뒤 "친구 A씨와 그 가족이 마음 아파할 글이나 댓글을 적었다", "매우 반성하고 있다"며 선처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네이버 카페 '반포한강공원 진실을 찾는 사람들' 회원들은 이날 서초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를 피의자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