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손정민 친구 비방 법적 대응' 밝히자…나흘만에 800명 선처 요청

"일부 커뮤니티에선 사과문 양식도 공유돼"

이은수(사진 오른쪽)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변호사가 지난 1일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고 손정민씨와 함께 한강에 있었던 친구 A씨 측이 각종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이후 나흘 만에 800건이 넘는 '선처 요청 이메일'이 쇄도했다.



A씨의 법률 대리인 정병원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대표변호사는 8일 "이날 오후 2시 15분 기준으로 선처를 요청하는 메일이 800통 도착했다"며 "(A씨 측에 대한 비방) 제보 메일도 1,825통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유튜브 운영자 두 명이 선처를 호소하는 메일을 보냈다"며 "이 중 한 명은 게시 시간이 짧고 진심으로 반성하는 점이 느껴져 합의금 없이 합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또 정 변호사는 "일부 커뮤니티에서 로펌에 보내는 사과문 양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한다"며 "일일이 다 읽어보기 때문에 진심인지 아닌지, 베낀 것인지 아닌지를 바로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원앤파트너스는 지난 4일 A씨 측을 대상으로 한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체 채증과 제보로 수집한 수만 건의 자료를 바탕으로 A씨에 대한 미확인 내용을 유포하거나 개인정보를 공개한 유튜브 운영자, 블로그·카페·커뮤니티 운영자, 게시글 작성자, 악플러 등을 고소한다고 했다.

이후 원앤파트너스는 7일 유튜브 '종이의 TV' 운영자를 정보통신망법위반·전기통신사업법위반·모욕 등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종이의 TV 운영자는 손씨의 사망 원인 제공자를 A씨로 특정하며 의혹을 제기해 왔다. 이에 앞선 지난 1일 정 변호사는 유튜브 '직끔TV' 운영자도 고소했다. 직끔TV 운영자는 '정 변호사가 SBS 기자와 친형제여서 SBS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A씨 측에게 우호적인 내용을 방송한 것'이라는 취지로 주장한 바 있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