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김기현 “공수처 수사, 윤석열 탄압 흑심 드러내”

송영길 ‘尹 파일’ 말하자 공수처 수사

“부당한 탄압,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성형주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하기로 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해 “공수처가 야당 인사를 탄압하는 야(野)수처의 흑심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를 찍어누르기 위한 정치공작이 시작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김 대표대행은 이어 “김학의 전 차관의 불법 출금 의혹 수사에 외압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있는 이성윤 고검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공수처에서 황제수사 특권을 누린 것과 비교하면 너무나 극명하게 대비된다”며 “문재인정권의 차고 넘치는 권력형 비리의혹 수사에 눈감고 있는 공수처가 야당 유력대선주자가 본격적 대선행보에 나서자마자 마치 기다리기라도 한 것처럼 수사한 의도는 뻔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 대표대행은 “정치적 편향성 가진 특정 단체의 고발을 이유로 든 것도 구차하다. 참으로 치사해 보인다”고 재차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송영길 대표가 윤 전 총장 관련 사건 파일 차곡차곡 준비한다면서 윤석열 파일을 언급했고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윤건영 의원도 윤 전 총장이 무너지는 건 한순간이란 취지의 말했던 걸로 보아 집권세력과 공수처가 수사상황 공유하는 것은 아닌지도 매우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김 대표대행은 “시기적으로도 내용적으로도 수사 계기로도 모두 석연치 않다. 우리당은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 부당한 탄압이 이뤄진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