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정의용·블링컨, ‘한미일 3국 협력’ 약속

정의용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영국 콘월에서 만나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특히 블링컨 장관은 이 자리에서 역내 다자 협력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미국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신호탄을 다시 쏘아 올린 것으로 해석된다.



미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G7 정상회의 기간 동안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담 관련, “한미동맹이 동북아시아, 인도·태평양 지역 그리고 이를 넘어서도 평화·안보·번영에서의 핵심축(linchpin)임을 재확인했다”며 “양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포함한 광범위한 사안에 대해 미국과 한국, 일본 간의 긴밀한 협력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블링컨 장관이 정 장관에게 “미얀마의 민주주의 복귀를 포함해 역내 안정과 같은 중요한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다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우리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양 장관이 이외에도 지난 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한 백신, 첨단기술·공급망, 원자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후속조치 이행을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첨단기술의 글로벌 공급망 재편은 미국이 중국과 경쟁하는 핵심 분야로 특히 기술과 생산 설비를 갖춘 한일 양국의 적극적인 역할이 기대되는 영역이다. 이에 따라 미국 입장에서 한일 관계 개선은 방치할 수 없는 문제다. 실제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이후 ‘한미일 3국 협력’을 줄곧 강조해왔다. 지난 4월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 이어 지난달 열린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물인 정상 간 공동성명에 모두 ‘한미일 3국 협력’이 명시된 배경이다.

다만, 한일 양국은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반부 피해자 등 과거사 문제에서 대립하면서 아직 대화 재개의 모멘텀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모테기 일본 외무상은 지난 11일 한일 정상 회담 가능성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정해진 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우리 외교부는 “일본 측과의 대화에 항상 열려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한일 양자회담 관련 “공식적으로 조율된 바 없다”고 밝혔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