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평생 본적 없었다" 태권도 극찬한 美오디션방송

[서울경제 짤롱뉴스]

/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캡처


한국 태권도의 화려한 퍼포먼스에 미국이 열광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방송 NBC의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에 출연한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이 ‘골든 버저(golden buzzer)’를 획득하고 결선에 진출했다.

‘아메리카 갓 탤런트’는 시즌16까지 제작될 정도로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이 방송에서 가장 뛰어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출연자에게 '골든 버저'가 주어진다.

이날 방송에는 미국인 단원 6명을 포함한 총 22명의 WT 시범단이 무대에 올랐다.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자신을 제어하고 방어할 방법을 터득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메시지를 3분30초 동안 강력한 발차기와 고난도 격파 시범으로 꾸몄다.

/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캡처



심사위원인 사이먼 코웰, 소피아 베르가라, 하이디 클룸, 하위 멘델은 시범단의 동작 하나하나에 찬사를 보냈다. 심사위원들은 "이런 공연은 평생 본 적이 없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공연이 끝나자 심사위원 뿐만 아니라 관객들도 기립박수를 보내며 태권도에 열광했다.

관련기사



영화배우이자 '아메리카 갓 탤런트' 진행자인 테리 크루스는 무대가 끝난 뒤 심사위원석으로 내려와 "이것은 용기, 자신감, 상호 존중에 관한 것"이라며 주저하지 않고 골든 버저를 눌렀다.

/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캡처


이에 따라 WT 시범단은 별도의 예선 없이 오는 8월 초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아메리카 갓 탤런트’ 준준결승전에 직행하게 됐다. 우승팀에게는 100만달러(약 11억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WT 시범단의 이번 출연은 지난해 1월 '이탈리아 갓 탤런트'에서 골든 버저를 받고 결선에 진출한 방송이 계기가 됐다. 해당 소식을 접한 아메리카 갓 탤런트 측의 거듭된 러브콜을 보낸 것이다. 다만 WT 시범단은 이탈리아 갓 탤런트에서 골든 버저를 받았으나 당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결선은 참여하지 못했다.

이번 WT 시범단의 출연 방송은 지난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북동쪽 패서디나시(市) 오디토리움에서 녹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