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제왕절개 칼에 베여 13바늘 꿰맨 美 신생아…부모 "억장 무너져"

[서울겨제 짤롱뉴스]



지난 16일 미국 덴버의 한 병원에서 태어난 신생아 볼에 봉합 상처가 나 있다. 병원 의료진은 제왕절개 과정에서 수술칼로 신생아의 얼굴에 상처를 냈다./출처=유튜브


미국 덴버의 한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얼굴을 수술칼로 베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갓 태어난 신생아는 볼 한 가운데에 난 상처를 봉합하기 위해 태어나자마자 13바늘을 꿰매야 했다.



19일(현지시간) 폭스31 등에 따르면 자연분만을 계획했던 산모 레지하나 윌리엄스는 지난 16일 진통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산모를 검사한 의료진은 "아이의 심장 박동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며 급히 제왕절개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다행히 제왕절개 수술로 아기는 무사히 태어났지만 산모 레지하나와 그의 남편 다마쿠스 윌리엄스는 아이의 얼굴을 보자마자 깜짝 놀랐다. 신생아의 얼굴에 칼에 베어 깊은 상처가 난 것이다. 복부를 절개하는 과정에서 칼 끝이 신생아의 얼굴에 상처를 낸 것이다. 병원 측은 신생아의 부모에게 "아이의 머리가 태반의 벽에 가까이 있어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결국 출산과 동시에 신생아는 13늘이나 상처를 꿰매는 긴급 봉합 수술을 받았다. 신생아의 친할머니는 병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병원 측은 "응급 제왕절개에서 있을 수 있는 사고"라며 "아이에게 적절한 치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