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문준용, 자화자찬에 국민들 짜증" 날 세운 김근식 "예술가의 길 묵묵히 가시라"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가 국가지원금 6,900만원 지급 대상으로 선발된 것과 관련, 정치권 안팎의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국민들이 짜증나는 건, 문씨 스스로 지원금에 선발되었다고 자랑하는 경박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실력도 없는데 대통령 아들이라는 아빠찬스로 선발됐으리라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깜도 아닌데 대면 인터뷰에서 대통령 아들 알아보고 심사위원들이 합격시키지 않았을 것이다. (오히려) 문씨에게 더 깐깐하게 심사했을 지도 모른다"며 "무단횡단하면 우리 경찰이 문씨를 봐주지 않고 단속할 것이다. 체납도 당연히 우리 공무원들이 더 엄격하게 징수할 겁니다. 우리 대한민국이 그 정도는 된다"고도 했다.



김 교수는 또한 "아빠 찬스 특혜 논란이 핵심이 아니다"라며 "문씨가 정말 실력으로 정당하게 지원금 따냈을 거라고 믿고 싶다. 국민들이 짜증나는 건, 문씨 스스로 지원금에 선발됐다고 자랑하는 경박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김근식 경남대 교수/연합뉴스


아울러 김 교수는 "대통령 아들이면 더더욱 진중하게 묵묵히 생업에 종사하는 게 보기 좋다"며 "그런데도 굳이 지원금 선발사실을 '자랑'하고 스스로 '축하받을 만'하고 '영예'로운 일이라고 자화자찬하는 모습이 짜증나는 것"이라고 준용씨를 향한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여기에 덧붙여 김 교수는 "물론 지난해 코로나 예술인 지원금 수혜 논란 때문에 먼저 밝혔을 수도 있다"면서도 "떳떳하고 당당하면 굳이 본인이 나서서 자랑하듯이 공개하지 않아도 된다. 본인이 공개해서 정치권과 설전을 벌이는 거 아닌가"라고 상황을 짚었다.

더불어 김 교수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영부인도 현직 교수다. 영부인으로서 수행해야 할 공식일정 외에는 묵묵히 자신의 직업에 충실하다"면서 "문씨도 예술가의 길을 조용히 묵묵히 가시라. 요란하지 않고 소란스럽지 않은 대통령 가족을 보고 싶다"고 적었다.

앞서 준용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며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이지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 썼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