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3억 오피 살면서 차는 포르쉐?…카푸어들 한심하다"

"싼집 살면서 외제차" 카푸어 저격글에

네티즌들 "가치관 문제다" 갑론을박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포르쉐코리아


3억~4억원대의 오피스텔에 거주하면서 값비싼 외제차를 몰고다니는 거주자를 향해 “한심하다”고 저격한 한 네티즌의 글이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10억 안 되는 집 살면서 외제차 타는 카푸어들 한심’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3억~4억원짜리 오피스텔에 포르쉐가 많은 것을 보고 놀랐다”며 “동네 평균 집값이 15억원 정도고 20억원 넘는 집도 꽤 있는데 돈 없어서 3억~4억원짜리 오피스텔에 살면서 외제차를 타는 걸 보니 한심”이라며 외제차를 타고 다니는 오피스텔 거주자들을 저격했다.



이어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외제차 차주들이 주차장에 쓰레기와 담배꽁초를 버리고 침을 뱉는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이 주차선을 안 지키는 것은 물론 경차 자리에 큰 차를 세워 통행에 방해가 된다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걸 보면 카푸어는 예외없이 한심해보인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작성자는 “좋은 집 살면서 좋은 차 타는건 아주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좋은 집 살면서 저렴한 차 타는 것도 그 사람의 신념”이라며 “하지만 싼 집에 살면서 비싼 차 타는 건 그냥 허세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집값이 싸니까 허영심만 가득하다”며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외제차 차주들을 강하게 몰아세웠다.

특히 그는 “20대에 잠깐 오피스텔에 사는 거면 몰라도 나이 40 넘어서 오피스텔에 살기는 쉽지 않다”며 “돈 있으면 좋은 집부터 살 것”이라며 자신의 신념을 강조했다. 그는 “돈은 없고 동네 인프라는 누리고 싶으니까 집값 싼 오피스텔에 사는 거 아니냐”며 “그 오피스텔에 사는 아이들 주변 학부모들이 오피스텔에 사는 학부모들 수준이 저러니 아이들도 똑같다며 싫어한다고 들었다”고 거들었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 사이에선 “작성자의 편견이 심각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네티즌들은 “흡연과 주차 문제는 이해하지만 거주자들의 실제 소득이 어떤지, 집이 몇 채 인지 알 수 없는건데 카푸어로 단정짓기는 어렵다”며 “설령 카푸어라 하더라도 사람마다 투자에 대한 가치관은 다르기에 섣부른 비난을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건물주라 월세 받는데 혼자서 큰집은 관리비가 아까워서 3억 오피스텔 전세 산다”며 “차는 (포르쉐)911이다. 저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제가 카푸어냐”고 반문했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