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벤츠, 럭셔리의 끝판왕 '마이바흐 S-클래스' 공식 출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S-클래스의 최상위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벤츠코리아는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재단법인 아름지기 사옥에서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코리안 프리미어'를 열고 실물을 공개했다. 이번 출시 모델은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80 4MATIC이다. 지난 2015년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6만여 대의 판매고를 올린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의 완전변경모델이며 가격은 2억6,060만원이다.

마이바흐 S-클래스는 짧은 프론트 오버행(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의 거리)과 S-클래스 모델 중 가장 긴 휠베이스(축간거리), 균형 잡힌 리어 오버행(뒷바퀴 중심부터 차체 끝까지 거리)로 세단의 비율을 완벽히 구현했다.



전면부는 크롬 처리된 핀이 장착된 보닛과 세로로 곧게 뻗은 입체적인 직선 형태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마이바흐의 정체성을 강조했다.측면부는 C필러의 마이바흐 브랜드 엠블럼과 전용 휠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관련기사



이른바 ‘사장님 차’라는 답게 더 뉴 S-클래스 롱휠베이스 모델보다 18㎝ 긴 휠베이스로 넉넉한 레그룸을 확보했고, 뒷좌석을 포함해 총 5개의 디스플레이 스크린이 탑재됐다. 마이바흐 브랜드 최초로 뒷좌석 '벨트 피더'가 적용돼 뒷좌석에 착석한 뒤 문을 닫으면 자동 돌출됐다가 벨트 착용 후 원래 자리로 돌아간다.

뒷좌석에 장착된 '전동식 컴포트 도어'는 전기 모터가 문을 제어해 경사면에서도 버튼을 누르면 문을 편리하게 여닫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마크 레인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은 "올해는 마이바흐가 첫 차를 출시한 지 100년이 되는 해"라며 "마이바흐는 최상류층의 선택받은 자동차로서 높은 수준의 수작업과 최상의 디자인으로 럭셔리 브랜드의 정수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사진제공=벤츠코리아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사진제공=벤츠코리아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