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가

"은행 대출 거절되던 사장님, 우리은행 모바일에서는 된다"

우리은행, 비대면 개입사업자 신용평가모형 신규 도입







우리은행이 BC카드사의 가맹점 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모형을 개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비대면 대출 상품에 7월 1일부터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BC카드사 가맹점 정보를 머신러닝을 통해 신용평가에 반영한 ‘비대면 개인 사업자 신용평가모형’을 신규 도입했다.

관련기사



이 모형은 금융 정보가 부족한 고객의 정교한 평가를 위해 기존 금융 정보를 보완할 수 있는 유통 정보, 가맹점 정보 등 대안 정보를 바탕으로 한다. 이 같은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함에 따라 매출 실적은 좋으나 업력이 짧은 개인 사업자, 금융회사 거래가 없어 은행권 대출이 어려운 우량 개인 사업자 등에 대한 기업자금 공급이 가능해지게 된다.

우리은행은 현재 판매 중인 개인 사업자 전용 비대면 대출 상품인 ‘우리 오(oh)! 클릭대출’ ‘우리 사장님 e편한 통장대출’ ‘우리 캐시노트 플랫폼 전용대출’에 이 모형을 적용할 방침이다. 하반기에 네이버파이낸셜과 함께 출시 예정인 제휴 대출 상품에도 이 신용평가모형을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에 운영 중인 중·저신용자 및 금융 이력 부족 고객을 위한 ‘비대면 중금리 신용평가모형’에 통신료 납부 정보, 연체 이력 등 통신 정보도 추가로 적용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비대면 개인 사업자 신용평가모형 신설 및 기존 비대면 신용평가모형 업그레이드로 정교한 신용평가를 통한 리스크 관리는 물론 비대면 이용 고객 대상을 확대해 고객 편의성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 소외 계층에 대한 포용적인 금융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