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윤석열 당근' 발언 지적에…이준석 "비빔밥은 모든게 동등"

김재원 "대선주자를 빛나게 해야…당 지도부는 도와줘야 한다"

이준석 "당근이 비하라는 데 의구심…공존은 보수진영의 핵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빔밥의 당근'에 비유한 이준석 대표의 발언에 대해 "가장 지지율이 높은 대선 주자를 비빔밥 위 고명 정도로 취급하는 것은 도움이 안 된다"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각각의 대선주자를 전부 주인공으로 만들고, 그 주인공이 빛나게 했으면 좋겠는데, 그런 면에서 좀 많이 아쉬운 비유"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김 최고위원은 '이준석 대표가 자꾸 주인공이 되려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물음에 최근 여성부·통일부 폐지 논란도 거론했다. 그는 "유승민 전 의원이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냈을 때는 나름대로 논란을 일으켜 논의의 중심에 서려 했을 텐데, 그때도 이 대표가 그것을 받아 통일부 폐지까지 주장하는 바람에 유 전 의원은 뒤로 물러나 버리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비빔밥이라는 건 (개별 주자의) 존재 가치가 없어지는 상황이 되기 때문에 비유 자체가 소박한 비유"라며 "대선주자들이 전면에 나서고 주인공이 되도록 당 지도부는 도와줘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비판에 이 대표는 "비빔밥에서 당근, 고기, 계란 모든 것은 동등하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이날 중진연석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당근을 비하라고 생각하는 데 대해 의구심이 든다"며 "저는 당근이 없으면 밥을 안 먹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송영길 대표와의 TV토론에서도 문제의 비유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정미경 최고위원이 전화로 비빔밥이 아닌 다른 비유를 하라고 하더라"라며 "다른 비유를 개발한다 해도 공존은 보수진영 선거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따져보면 작은 이익들이나 작은 차이점 때문에 치열히 싸웠다. 그런 부분을 없애는 게 목적"이라며 "다만, 누군가 당원과 민심의 다수를 얻어 대선 후보로 결정되게 되면 그 사람을 중심으로 좌우로 정리해야 한다. 그것은 저희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