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높이 100m 모래폭풍, 中 마을 순식간에 덮쳤다

[서울경제 짤롱뉴스]

/출처=트위터


중국 북서부 간수성 둔황 지역에 높이 100m 모래폭풍이 발생해 도시를 뒤덮었다.



25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둔황에서 최대 높이 100m에 달하는 모래폭풍이 몰려왔다. 짙은 모래폭풍에 운전자들은 대낮에도 전조등을 켜고 운전을 해야만 했다. 현지 기상당국에 따르면 이번 모래폭풍의 최소 가시거리는 5~6m로 최근 5년 내 가장 짧았다.

관련기사



SCMP는 모래폭풍은 재난영화를 연상케 한다고 전했다. 이번 모래폭풍은 마치 해안가를 덮치는 해일과 같았다고 설명했다. 순식간에 마을을 덮친 모래 먼지로 주민들은 손 쓸 틈 없이 모래폭풍에 노출됐다.

모래폭풍을 일으키는 황사는 보통 3~5월 사이에 나타난다. 최근에는 7월 중순에도 중국 북부와 북서부 지역 일대에서 대규모 모래폭풍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여름철 황사는 극히 드문 현상이라고 SCMP는 진단했다.

앞서 지난달 말에는 북부 네이멍구에 수십미터 높이의 모래폭풍이 발생해 약 40분간 도시 전체가 마비됐다. 일부 지역에는 모래폭풍 경보가 내려졌고 고속도로 여러 곳이 폐쇄됐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전략·콘텐츠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