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주병진, 호텔 사우나 탈의실서 40대 때려…검찰 송치

말다툼 하다가 목덜미 움켜잡아 폭행

피해자 "갑자기 욕듣고 맞았다" 주장

경찰, 목격자 진술 토대로 혐의 인정

주병진/서울경제DB


방송인 주병진(62)씨가 호텔 사우나 탈의실에서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를 받는 주씨를 전날 서울서부지검에 송치했다.

관련기사



주씨는 지난달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 사우나 탈의실에서 40대 남성 A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A씨와 대화를 나누다가 목 부위를 움켜잡는 등의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내 자수성가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를 구상하던 중 젊은 시절 일터에서 만났던 주씨를 우연히 다시 마주쳤다"며 "당시 이야기를 꺼냈더니 주씨가 갑자기 욕하고 때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씨는 폭행을 부인했지만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혐의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민아 기자
mi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