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여자양궁 안산 3관왕에…文 "강철같은 정신력, 최고의 감동 선물"

"위대한 성취 뒤 차별과도 싸워 … 모든 것 이겨내 대견"

양궁 여자부 안산 선수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 시상식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권욱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부 개인전에서 우승하며 3관왕에 오른 안산 선수에게 “뛰어난 기량 뿐만 아니라 강철 같은 정신력과 집중력으로 국민들께 최고의 감동을 선물했다” 고 노고를 치하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공식 소셜 미디어에 메시지를 올려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였다”며 “안산 선수는 금빛 화살을 날리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최초, 하계올림픽 한국 선수 최초 3관왕의 새역사를 썼다”고 말했다. 이어 “한 사람의 위대한 성취 뒤에는 반복되는 훈련과 지독한 외로움이 있다. 때로는 지나친 기대와 차별과도 싸워야 한다”며 “우리는 간혹 결과만을 보게 되지만, 그 과정 하나하나 결코 쉬운 순간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서로의 삶에 애정을 갖는다면 결코 땀과 노력의 가치를 깎아내릴 수 없을 것”이라며 “모든 것을 끝까지 이겨낸 안산 선수가 대견하고 장하다”고 메시지를 마무리했다. 안산 선수와 함께 한 코칭스태프, 양궁협회에도 감사를 표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