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돌싱글즈' 유세윤, 사춘기 상처받았던 부모님 이혼사 공개



MBN ‘돌싱글즈’ 유세윤이 사춘기 시절 상처가 됐던 부모님의 이혼사에 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유세윤은 1일 방송되는 MBN ‘돌싱글즈’ 4회에서 돌싱남녀 8인 김재열-박효정-배수진-빈하영-이아영-정윤식-최준호-추성연의 최종 1:1 데이트 현장을 관전하며 ‘설렘 대리만족’을 느끼는가 하면, 이혼가정에서 자란 아이들의 입장에 적극 공감해 MC 역할을 톡톡히 한다.



특히 유세윤은 빈하영과 정윤식의 1:1 데이트를 지켜보던 중, 아들을 직접 키우지 못하는 빈하영의 절절한 고백에 함께 눈시울을 붉힌다. 무엇보다 “네 살 아이에게 부모의 이혼을 이해시켜야 했다”는 빈하영의 발언에 유세윤은 “지금 말로 이야기하는 것보다 훨씬 고민이 많고 힘들었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낸다.

관련기사



이어 유세윤은 “초등학교 시절, 어느 순간부터 아버지가 집에 안 계셨는데 한동안 해외 출장을 가신 줄로 알고 있었다”며 부모님의 이혼 사실에 상처를 받았던 유년시절을 떠올린다.

그는 “(부모님 이혼의 상처를 감추려) 친구들에게 더 밝고 재밌는 티를 내려다 개그맨의 길에 들어서게 됐다”며, 자신의 인생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을 밝힌다. “그래서 아들에게 더욱 책임감 있는 아빠가 되고 싶다”라는 유세윤은 아들 민하를 향한 무한한 애정을 발산해 감동을 더한다.

제작진은 “유세윤의 솔직한 발언에 이혜영 또한 자신과 딸의 경험담을 곁들이며 또 한 번 가슴 뭉클한 이야기가 오갔다”며, “모두의 예상과 달리 ‘반전’의 힐링을 안긴 빈하영X정윤식의 진지한 데이트와, 마지막 선택을 앞둔 돌싱남녀 8인의 후진 없는 밤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돌싱남녀 8인의 직진 로맨스로 폭발적인 팬덤을 양산 중인 MBN ‘돌싱글즈’ 4회는 1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