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시그널] 국민연금, SK이노베이션 분할 반대…주주 가치 훼손 우려

외국인·기관투자자 찬성 높아



국민연금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사업 부분 등의 분할에 대해 주주 총회에서 반대표를 던지기로 확정했다. 핵심 사업을 분할하면서 SK이노베이션 기존 주주 가치가 훼손된다는 이유에서다. 국민연금은 SK이노베이션 지분 8.05%를 들고 있는 2대 주주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14일 회의를 열어 SK이노베이션의 임시 주주총회 안건에 대해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탁위는 국민연금의 의결권 등 주주권 행사를 심의하는 기구다.



국민연금 수탁위는 분할계획의 취지와 목적에 공감하지만 배터리사업 등 핵심사업부문의 비상장화에 따른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어 반대를 결정했다. 다만 일부 위원들은 이견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SK이노베이션의 임시 주총은 오는 16일 열린다. 국민연금은 상반기 말 현재 SK이노 지분을 8.05% 보유해 2대 주주에 올라있다. 물적 분할은 특별 결의 사안으로 주총 참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 찬성, 발행주식총수 3분의 1 이상 찬성해야 의결된다. 6월 말 기준 지분구조는 SK이노 33.40%, 소액주주 27.48% 외국인·기관 24.05% 국민연금 8.05% 순이다. 소액 주주 여론은 물적 분할에 부정적이어서 국민연금 지분율과 합치면 영향력이 있을 수 있다. 다만 업계에서는 기관을 포함한 전체 주주는 분할에 찬성할 것으로 예상하는 것이 중론이다.

국민연금은 비슷한 경우였던 LG화학의 배터리사업부인 LG에너지 솔루션 분할에도 같은 이유로 반대했다. 그러나 안건은 주주의 40%에 달하는 외국인과 10%가량의 기관 투자자 대부분이 찬성표를 던지면서 80%의 찬성률로 통과됐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3일 이사회에서 배터리 사업과 E&P(Exploration & Production, 석유개발) 사업을 분할하기로 했다. 회사는 다음달 1일부터 신설법인 ‘SK배터리 주식회사(가칭)’와 ‘SK이엔피 주식회사(가칭)’를 각각 공식 출범시킬 계획을 갖고 있다.

분할 안건이 통과하면 SK이노베이션이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각각 갖게 되며 분할 대상 사업에 속하는 자산과 채무 등도 신설되는 회사로 각각 이전 된다.


임세원 기자
wh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