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격분한 홍준표, 윤석열에 경고…"한번만 더 내 캠프 음해땐 각오하라"

洪 "참 딱한 사람들…숨지말고 사내답게 대처하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번만 더 내 캠프를 음해하면 그때는 각오하라”

검찰이 야당 의원에게 여권 정치인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이 국민의힘 집안 싸움으로 번지는 가운데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경고했다.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딱한 사람들”이라며 "자신들이 검찰 재직 시 한 것으로 의심을 받는 검찰발 정치공작 사건을 탈출하기 위해서 당의 공조직을 이용하고, 남의 캠프를 음해하고, 나아가 슬하의 국회의원까지 법사위에 동원하는 것을 보니, 그건 새 정치가 아니고 구태 중 구태정치"라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이는 윤 전 총장 캠프 측이 지난 13일 공수처에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면서, 홍 의원 캠프 측 인사로 추정되는 성명 불상 1인도 고발장에 명시한 데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발언으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그런 이전투구(泥戰鬪狗) 싸움에 내 캠프를 끌어 들이지 말라”며 "치사하게 하지 말자. 당당하면 숨지 말고 사내답게 대처 하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지난 14일에도 “헛된 꿈은 패가망신을 초래한다”며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 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트리고 특정해 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하고,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 윤 전 총장 측 캠프를 비판한 바 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