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20대 주식 '빚투' 잔고...코로나19 전에 비해 4배 이상 증가

민형배 민주당 의원실 분석

6월 말 20대 신용융자잔고 5,324억 원

코로나 발발 전 2019년 말 대비 4.3배 ↑

20대 신용융자 이용자도 같은 기간 2.9배 늘어

여의도 증권가./서울경제DB


20대의 ‘빚투’ 잔고가 코로나19 전에 비해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15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10개 주요 증권사의 신용융자 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20대(만 19세 이상 29세 미만) 투자자의 신용융자 잔고는 5,324억 원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이는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하기 직전인 2019년 말에 비해 4.3배나 증가한 수치다. 10개 주요 증권사의 20대 신용융자 이용자도 지난 6월 말 기준 1만 3,893명으로 1년 반 만에 2.9배로 불어났다.

신용융자란 증권사가 개인 투자자에게 제공하는 주식 매수대금 융자를 말한다. 이 잔고가 클수록 그만큼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한 개인이 많다는 뜻이다.

30대(만 29세 이상 39세 미만)에서도 이 같은 ‘빚투’ 추세가 비교적 두드러졌다. 30대의 신용융자 잔고는 지난 2019년 말 1조 590억 원에서 2조 8,973억 원으로 2.7배로 급증했다. 이용자 수는 2만 1,425명에서 4만 661명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전 연령대 신용융자잔고는 19조 8,824억 원으로 2019년 말의 2.6배 수준이다.

문제는 이들의 신용융자 연체 잔액도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가령 20대의 신용융자 연체 잔고는 9억 원으로 2019년 말보다 113% 증가했다. 이자 부담도 큰 상황이다. 20대와 30대 신용융자의 92%, 94%가 연 5%가 넘는 이자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우일 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