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서울 하루 만에 신규 확진자 1,000명 넘었다

코로나19 역대 최다 기록 세워

'감염경로 모름' 절반

25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추석 연휴가 끝나고 서울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처음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은 가운데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 비중이 절반을 넘는 상황이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24일) 하루 서울의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기록인 1,222명으로 최종집계됐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발생한 지 1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올해 여름 4차 유행이 시작된 이래 급증해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지난달 10일(660명)과 24일(677명), 이달 14일(808명)과 23일(907명)에 이어 24일까지 7차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추석 연휴(18∼22일)를 전후해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서울의 하루 검사 인원은 연휴 전날인 17일 7만 명대에서 연휴가 시작된 18일부터 21일까지는 3만∼5만 명대로 줄었다가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8만 명대로 늘었다. 다음날인 23일 하루 최다 기록인 11만589명으로 급등한 데 이어 24일에는 10만4,524명으로 10만 명대를 유지했다. 최근 보름간(10∼24일) 서울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725명이었고, 하루 평균 검사 인원은 6만4,118명이었다.

24일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하고 있는 경우가 616명으로 50.4%를 차지했다.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경우가 파악된 경우보다 더 많다는 것이다. 집단감염으로 별도 관리되지 않는 사례 중 선행 확진자 접촉이 파악된 경우는 489명뿐이었다. 진행 중인 주요 집단감염의 신규 확진자는 송파구 가락시장 66명, 중구 중부시장 16명,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5명, 강서구 공공기관 2명 등이며 기타 집단감염으로 23명이 추가됐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