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암투병 논란' 최성봉, "후원금 돌려주겠다" 게시글은 삭제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거짓 암 투병 의혹' 논란의 중심에 선 가수 최성봉이 '후원금 환불' 요청에 대해 "당연히 돌려드릴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가 이내 삭제했다.

최성봉은 12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안녕하세요. 최성봉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글에서 최성봉은 "먼저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인 뒤 "소중한 후원금 돌려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 드릴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최성봉은 "죄송하게도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5,480원"이라며 "어떻게든 후원금을 마련해 드리고 떠나겠다. 실망을 안겨 죄송하다"고도 했다.

최성봉은 이어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 자신의 이메일 주소와 함께 "번거로우시겠지만 이쪽으로 연락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라고 썼다.

이 과정에서 최성봉은 '거짓 암투병' 의혹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에 최근 최성봉을 둘러싼 의혹을 추궁하는 일부 팬카페 회원들의 댓글이 이어졌고 해당 게시글은 삭제됐다.



최성봉은 지난 2011년 tvN 오디션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 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관련기사



최근에는 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대장암 3기를 비롯해 전립선암, 갑상선암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후 앨범 제작비 10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클라우드 펀딩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거짓 암 투병'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 온 최성봉은 같은날 오후 유튜브 생방송 진행 도중 극단적 선택을 암시해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성봉은 "최근 이슈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많이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인 뒤 "담배, 술 다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성봉은 "제가 며칠 동안 악플에 많이 시달리면서 우울, 공황, 자살충동을 많이 느꼈다"며 "그걸 억누르고 있는 중"이라고도 했다.

최성봉은 또한 "어릴 적부터 몸부림치고 정말 열심히 살아왔는데 이젠 너무 지쳐서 못하겠다. 감성팔이 하는 거 아니다"라며 "제가 말하고 싶은 건 게시글에 올려놨다.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제가 다 짊어지고 가겠다"고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하지만 곧이어 사이렌 소리와 함께 경찰과 구급대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접근하는 음성이 들렸고, 방송은 중단됐다. 최성봉의 방송을 본 네티즌의 119에 신고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성봉은 해당 방송에 앞서 "최근 이슈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엄청난 고통과 아픔으로 인해 심적으로 아주 힘들었다"면서 "매우 우울하고 공황과 자살 충동으로 제 글이 완벽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럼에도 내 마지막 글을 적는다"고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최성봉은 "저도 사람이고, 스스로 방어하고, 스스로 공격하고, 때론 사람의 결핍 사랑에 대한 결핍이 가득차 외로움에 고독의 늪에서 혼자 허우적 거리며 눈물을 쏟아내곤 한다"면서 "이제 제 운명은 여기까지라고 본다. 그동안 저를 위해 보살펴주시고 아껴주신 많은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적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