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4시간 자면서 母 수술비 8,000만원 갚아" …'짠한 술상'에 응원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어머니의 투병 과정에서 생긴 빚을 하루 4시간만 자면서 열심히 일 해 2년 만에 다 갚았다는 사연에 네티즌의 관심이 쏠렸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빚 다 갚고 처음으로 먹는 술상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방금 8,000만원 빌렸던 거 마지막 잔금 입금 후 집 가는 길에 사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김치전과 햄, 캔 맥주가 놓인 소박한 술상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함께 올렸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A씨는 "2년 동안 얼마나 스팸이 먹고 싶던지. 비록 스팸은 아니고 리챔이지만 너무 맛나다"면서 "김치전은 편의점 앞에 전집에서 6,000원주고 2장 사왔다"고 적었다.

A씨는 이어 "누군가한테는 초라한 술상이겠지만 지금 이 술상이 저한테는 제일 값지고 귀하다"며 "참 사람 인생이란 게 생각처럼 흘러만 가지 않더라. 극단적 시도도 3번이나 했지만 죽지 않고 참 질긴 인생이었다"고도 했다.

해당 게시물에 네티즌의 관심이 어어지자 A씨는 댓글을 통해 "엄마가 많이 아프셔서 수술비랑 입원비 약값으로 썼다.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당시에는 돈이 없어서 4금융에서 빌렸다"면서 "엄마 돌아가시고 슬픔에 못 이겨서 하루에 4시간씩 자고 대리운전, 식당알바, 막노동 등 시간 비는 거 없이 아무 생각 안 나게 일만 했다. 그렇게 쉬는 날 없이 일만 하니까 2년 좀 넘게 걸렸지만 8,000만원을 갚을 수 있었다"고 지난날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A씨는 "오늘 이 글을 쓴 이유는 이렇게 마음 놓고 먹어보는 술상은 오랜만이라 올린 것이다. 제가 또 살면서 힘들 때 마다 오늘 먹은 술상을 기억하려 한다"며 "살면서 항상 대충 살았고 진심이었던 적이 없었다. 그런데 2년 동안 일만 하면서 깨닫는 것도 많고 느낀 것도 많았다. 이 마음 변치 않고 열심히 살겠다"고도 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뭘 해도 잘해낼 사람",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고생 많으셨다. 행복하게 사시길", "마음이 따뜻해지고 삶에 동기부여가 된다" 등 반응을 이어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