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유원시설업'의 새로운 이름을 찾습니다…업종명칭 변경 공모전

문체부, 11월22일까지 업종명칭 공모




문화체육관광부는 11월22일까지 '유원시설업'의 새로운 업종명칭을 공모한다고 27일 밝혔다. 유원시설업(遊園施設業)은 관광진흥법상 유기시설이나 유기기구를 갖추고 이를 관광객에게 이용하게 하는 업종이다. 에버랜드, 롯데월드, 워터파크 등이 대표적인 유원시설업에 해당한다.



유원시설업이라는 명칭은 실생활에 사용되자 않는 한자어로 구성돼 국민의 이해도가 낮고, 콘텐츠 중심의 세계적인 테마파크 및 정보기술(IT) 융복합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놀이기구의 등장으로 업종명칭 변경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번 공모에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1인당 최대 명칭 3개까지 제출할 수 있다. 유원시설 안전정보망 홈페이지에 유원시설업의 새로운 명칭과 그 의미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최종 심사를 통해 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3명, 참가상 50명을 선정해 12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유원시설업이 국민이 이해하기 어려운 업종명칭인 만큼 관련 산업을 잘 표현하고 국민과 업계의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는 새로운 명칭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