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외교부, '경제안보TF' 신설…반도체·배터리 공급망 별도 담당

지난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페드로의 로스앤젤레스(LA)항 앞바다에서 컨테이너들을 가득 실은 대형 화물선들이 입항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LA 항구는 코로나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연말 쇼핑 대목을 앞두고 수입 화물이 급증하면서 심각한 병목 현상을 겪고 있다. /산페드로 AP=연합뉴스지난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페드로의 로스앤젤레스(LA)항 앞바다에서 컨테이너들을 가득 실은 대형 화물선들이 입항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LA 항구는 코로나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연말 쇼핑 대목을 앞두고 수입 화물이 급증하면서 심각한 병목 현상을 겪고 있다. /산페드로 AP=연합뉴스




국제사회에서 공급망 문제가 급부상한 가운데 외교부가 공급망 등의 경제안보 문제를 전담하는 태스크포스(TF)를 새로 만들었다.



4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달 1일 양자경제외교국 산하에 '경제안보TF'가 신설됐다. 김진동 양자경제외교국 심의관이 TF장을 맡고, 북미유럽경제외교과·동아시아경제외교과 등 각 과에서 인원을 차출해 총 3∼4명 규모로 운영한다.

관련기사



외교부 당국자는 새로운 부서와 관련해 "공급망 교란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지 정무적인 판단도 필요하고 외교부 차원에서 외교력과 협상력을 총동원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TF에서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주도하는 반도체,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핵심 산업 공급망 재편 움직임부터 최근 중국발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요소수 수입, 의료, 물류 분야 현안까지 다양한 경제안보 이슈를 다룬다. 우선 양자경제외교국을 중심으로 운영하지만, 현안에 따라 동북아시아국·아세안국 등 양자외교를 담당하는 개별 국과도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다.

앞으로 TF를 경제안보를 전담하는 국 조직으로 키우고, 각 공관에 경제안보 문제를 전문적으로 담당할 직원을 파견해야 한다는 데도 공감대가 형성된 상황이다.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도 한미동맹이 기존의 군사분야를 중심에서 반도체·코로나19 백신 등 경제안보를 중심으로 확장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중 갈등이 기술 분야로 옮겨오면서 미국을 중심으로 점점 중국 의존도가 높은 기존 공급망 재편 움직임이 뚜렷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방 14개국이 참여하는 '공급망 대책 회의'를 열고 중국에 대한 공급망 의존도를 줄여갈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혜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