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삼성SDI, KAIST·한양대와도 인재양성 협약…차세대 배터리 인력 확보 ‘총력’

POSTECH·서울대에 이어 총 4개 대학과

학사 200명·석박사 300명 장학생 선발

장혁(왼쪽) 삼성SDI 연구소장 부사장과 이주 한양대 공과대학 학장이 23일 한양대학교에서 ‘한양대-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식을 진행하고 체결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I


삼성SDI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양대와 잇따라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을 개설하며 차세대 배터리 전문 인력 확보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삼성SDI는 23일 한양대와 ‘한양대-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날에는 KAIST와 동일한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앞서 삼성SDI는 POSTECH, 서울대와 각각 배터리 인재양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삼성SDI는 4개 대학과의 협약을 통해 2022학년부터 10년간 총 학사 200명, 석·박사 300명의 장학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장학생들에게는 삼성SDI 입사가 보장된다.

관련기사



대학별로 보면 삼성SDI와 한양대는 2022학년도부터 10년간 삼성SDI 장학생 200명을 선발하고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을 위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대상자는 한양대에서 배터리 융합전공을 이수하고 삼성SDI 입사를 희망하는 학부생이다. 장혁 삼성SDI 연구소장은 “유능한 인재의 발굴과 양성은 곧 기업의 경쟁력”이라며 “한양대와의 협약은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SDI의 경쟁력을 확고히 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KAIST와 설립한 인재양성 과정에선 석·박사 과정 학생들을 선발한다. 학생들은 배터리 과목 이수와 함께 삼성SDI의 산업 현장 탐방, 회사 과제와 실험 참여 등 현장 중심의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신소재공학과, 전기전자공학부, 기계공학과, 전산학부, 화학과,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에서 40여명의 교수진이 참여한다.

삼성SDI는 국내 유수 대학들과 연이어 배터리 인재 양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배경에 대해 “미래 인재 확보와 산업 생태계 구축의 필요성을 통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지난 6월 열린 ‘인터배터리2021’ 전시회에서 “이차전지 산업이 성장하고 있으나 인력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인재 확보의 필요성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한 바 있다.

삼성SDI는 매년 매출의 7% 수준을 연구개발에 투자하며 세계 최고, 최초의 초격차 기술 확보를 통한 배터리 기술 리더십을 확고히 하고 있다. 올해 3분기 누적 R&D 비용은 6,437억 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