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왜 갤럭시폰 못쓰나요"…메일 보낸 이재용, 직접 골드만삭스 뚫었다

삼성 스마트폰 보안문제로 못쓰자 엔지니어 대동해 직접 찾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오후 열흘 간의 미국 출장길을 마치고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이호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스마트폰 영업에 나선 사례가 알려졌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전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속행공판에서 이 부회장이 2015년 7월 미국 골드만삭스 고위 경영진과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이 공개됐다.

내용은 이렇다.



당시 이 부회장은 이메일에서 "왜 골드만삭스에서는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하나요? 보안 때문인가요?"라고 물은 뒤 "알겠습니다. 제가 기술진과 다시 방문해 애로 사항을 해결하겠습니다"라고 쓴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골드만삭스 같은 대형 투자 은행들은 보안을 이유로 기술부서의 특별 인증을 받은 전화만 업무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유는 업무 기밀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골드만삭스 경영진과의 미팅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뒤 직접 영업에 나서 뜻을 관철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그는 삼성전자 엔지니어를 대동해 골드만삭스 뉴욕 본사에 찾아갔고, 엔지니어들이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장점과 보안 기능에 대해 프레젠테이션 했다.

이 같은 노력은 인정을 받았다. 골드만삭스 기술부서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특별 인증을 내줬다. 이후 골드만삭스 임직원들은 삼성전자 스마트폰도 업무용 전화기로 사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근 미국을 방문힌 이 부회장은 현지에서 “추격이나 뒤따라오는 기업과의 ‘격차 벌리기’만으로 전환기를 헤쳐나갈 수는 없다”며 “힘들고 고통스럽겠지만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를 개척해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