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숨진 채 발견된 지적장애인…삭제된 CCTV 보니 '현대판 노예'

모텔 CCTV 영상 두 달 치 복원해 폭행 사실 확인

장애인연금·생계급여 가로챈 정황도

25일 충북경찰청은 지적장애인 A씨를 데리고 있던 모텔 업주 B씨를 구속해 장애인복지법 위반, 횡령 등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경제DB



지난 8월 충북 보은 속리산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50대 지적장애인이 폭행 등 학대를 당해온 정황이 드러났다.

관련기사



25일 충북경찰청은 지적장애인 A씨를 데리고 있던 모텔 업주 B씨를 구속해 장애인복지법 위반, 횡령 등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19일 법주사에서 열린 미디어 아트쇼 '빛의 향연'을 보러 간다고 나간 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B씨의 모델에 장기투숙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실족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했다. 그러던 중 B씨의 모텔 폐쇄회로(CC)TV 영상이 모두 삭제된 점을 발견했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두 달 치 CCTV 영상을 복원해 A씨가 B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사실을 알아냈다.

경찰은 또 B씨가 A씨의 장애인 연금과 기초 생계급여 등 수천만 원을 가로챈 정황도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모텔에서 투숙하며 오랜 시간 일을 하고도 임금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한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수사를 이어간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