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5초 동안 춤만 췄는데…18세 틱톡 소녀 '돈벼락'

미국 ‘틱톡 스타’인 찰리 디아멜리오(왼쪽)가 지난해 12월10일(현지 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한 모습. /AP연합뉴스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통해 인기를 얻은 유명인이 지난해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받은 보수보다 수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팔로워 1억3,300만명을 거느린 18세 여성 찰리 디아멜리오가 지난해 1,750만달러(약 209억원)를 벌어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틱톡 인플루언서가 됐다.

2019년부터 틱톡에 춤추는 동영상을 올리기 시작한 그는 자체 의류 브랜드 사업과 타사 제품 홍보로 막대한 돈을 벌었다. WSJ에 따르면 디아멜리오가 지난해 벌어들인 돈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소속 기업 CEO의 2020년 보수총액 중간값인 1,340만달러(약 160억원)보다 많았다. CEO 보수총액에는 연봉과 보너스, 퇴직금뿐 아니라 주식과 스톡옵션 등도 포함됐다.



2020년 기준 엑손 모빌 CEO 대런 우즈(1,560만달러),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1,470만달러), 델타항공의 에드 베스천(1,310만달러), 맥도날드의 크리스 켐친스키(1,080만달러) 등의 벌이가 디아멜리오에 미치지 못했다.

관련기사



지난해 틱톡 인플루언서 수익 2위는 찰리 디아멜리오의 언니인 딕시 디아멜리오(21)였다. 포브스에 따르면 그의 작년 수익은 1,000만달러(약 119억원)였다. 지난해 틱톡 고수익 상위 7명이 벌어들인 돈은 5,550만달러(약 662억원)로 전년보다 200%나 급증했다.

인플루언서 마케팅 회사 '오비어슬리'의 창업자이자 CEO인 메이 커워우스키는 많은 틱톡 인플루언서가 회사를 운영하거나 브랜드를 출시하며 수익원을 다각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틱톡은 개인정보 보호문제로 세계 각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고, 청소년 유해 콘텐츠를 노출하는 알고리즘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그럼에도 세계 주요 브랜드들은 틱톡 인플루언서들이 거느린 수백만명의 팔로워를 거부하지 못하고 있다고 애널리스트들은 말했다.

소셜미디어 데이터 회사 '캡티브8'의 CEO인 크리슈나 수브러머니엄은 "팔로워들은 인플루언서에게 자신의 감정을 투여하기에 이들이 사라고 하는 것들을 구매하는 경향이 더 크다"고 말했다.

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