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김총리 "추경안 신속히 마련... 설 전에 국회 제출"

초과세수 8조원 이상 예상되자 추경 확정해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가경정예산안을 신속히 준비해 설 전까지 국회에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회뿐 아니라 청와대에서 추경 필요성을 언급하자 기획재정부 등 주무부처에서 신속하게 추경편성 작업을 할 것이라는 뜻을 밝힌 것이다.

관련기사



김 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소상공인 자영자를 보다 두텁게 지원하기 위해 추경을 편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전날 정부의 예상보다 세수가 8조원 이상 더 들어올 것이라고 밝혔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와 관련 “초과 세수를 활용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어줄 방안을 신속하게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이에 따라 자영업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추경안을 마련하겠다고 이날 밝힌 것이다. 김 총리는 “방역조치 완화만을 기다리며 힘겹게 버텨주고 계신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안타깝고 죄송스럽다”며 추가 지원이 빠르게 이뤄질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