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하필이면 금리 올린 날... 정부 14조 추경 '폭탄' 시장 투하

국고채 시장에 물량 쏟아져 금리발작 우려

홍남기 부총리



정부가 14일 14조원 규모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공식 선언하면서 국고채 시장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재원 대부분을 적자국채 발행으로 충당하기로 해 국채가격 하락(금리인상)이 우려돼서다. 한국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1.00%에서 1.25%로 인상했다.

관련기사



전문가들은 금리 급등을 우려하고 있다. 시중에 국채 공급량이 증가하면 국채 가격은 하락하고 국채 금리는 오르게 된다. 글로벌 긴축 우려 속 국내 채권시장이 소화하기 어려운 물량까지 쏟아지면 채권 금리가 급등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다만 시장에서는 정부가 적자 국채를 초과 세수 범위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발행하는 방법 등을 통해 채권 시장에 부담을 높이지는 않으리라는 분석 또한 나온다. 이미 이달 초 해당 이슈로 국고채 금리가 급등하는 등 어느 정도 선반영됐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긴 관점에서 본다면 현재 시장에서 국고채 금리가 낮은 상태는 아니다”라며 “추경 일정 및 금액도 기존 여당 측의 발언보다 밀리거나 적어진 상황이라서 이전보다는 부담이 덜하다고 시장이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 또한 “올해 초 채권시장에서 추경 이슈 외에도 미국의 양적 긴축 논란 등 어느 정도 요인들을 선반영했다”며 “올해 3월까지는 금리가 급등하거나 하는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은 적다”고 전망했다. 다만 그는 “오는 3월에는 대선 결과와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의 이슈에 따라 시장이 출렁일 가능성은 높다”며 “한 번 각오를 하고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세종=서일범 기자
squiz@sedaily.com
세종=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부 세종=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