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카카오 택시 공짜로 타는 법’ 공유한 네티즌의 정체

악용 이용자 늘 수 있어 우려 커져…피해는 기사 몫

카카오T, 대책 마련 촉구에도 "내역 확인 했다" 되풀이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최근 카카오택시의 결제 허점을 악용해 무료로 이용하는 방법이 공유되면서 카카오T의 허술한 보안이 논란에 휩싸였다. 자신을 택시기사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카카오택시 공짜로 타는 법'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택시를 이용한 뒤 '종이 영수증'을 발급받으면 낸 택시비를 돌려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자동 결제 택시를 이용한 뒤 기사에게 종이 영수증을 받는다. 그 다음 카카오택시 앱 '내 정보'에 들어가 이용 기록에 표시된 날짜와 시간이 영수증과 동일하면 우측 상단 버튼을 눌러 '자동결제 취소 문의'를 신청한다. 그리고 이중결제 환불 접수란을 클릭한 뒤 종이 영수증 사진을 첨부하고, 결제 수단을 '현금'으로 선택하면 결제 금액이 취소돼 본인의 계좌로 결제금액을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캡처



글쓴이는 "택시기사 앱에서 확인해도 결제 취소 완료 알림이 뜨며, 카카오T 측이 기사에게 확인 전화조차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이런 점을 악용한 손님들로 억울한 피해를 봤다고 카카오T 측에 항의해도 소용없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글쓴이가 공개한 카카오T 고객센터와의 녹취록에 따르면 "고객이 이중결제된 증빙(영수증)을 우리 쪽에 첨부했으며, 이를 확인한 뒤 취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중결제가 아니었단 글쓴이의 항의에도 카카오T 측은 "내역을 확인했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글쓴이는 “카카오택시 자동 결제는 종이 영수증 발급이 불가하다. 하지만 손님 중에선 회사 제출 증빙용으로 종이 영수증을 요구하는 이들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사 중엔 카카오택시 자동결제는 종이 영수증 발급 불가란 사실을 아는 이들이 많지 않다. 그러다 보니 대부분 기사가 현금결제를 한 것처럼 영수증을 만들어 주고 있고, 이런 점을 악용하는 손님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또 이를 가려내지 못하는 카카오T의 결제 시스템도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이중결제 환불요청 접수 시, 영수증만으로 무조건 환불되지 않는다. 시스템과 영수증 내 금액, 결제시간, 하차시간 등을 고려하여 타당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만 환불처리되며, 기사님 피해시 보상 가능한 내부 프로세스도 갖추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사실상 택시 호출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결제 시스템의 빈틈이 즉각 시정되지 않을 경우, 이를 악용하는 이용자들이 늘어나며 그 피해는 온전히 택시 기사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우려된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