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단독] 광주 붕괴사고 놓친 국토부…8개동 중 한 동만 육안점검

작년 9월 인력 부족에 표본만 훑어

실종자 1명 숨진채 발견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나흘째인 14일 오후 구조견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정부가 지난해 9월 실시한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현장 점검 때 전체 8개 동 중 1개 동만을 대상으로 삼아 이번 붕괴 사고가 발생한 건물에 대한 점검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공사 현장의 안전 점검 인력이 턱없이 부족해 부실 점검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관련기사



14일 국토교통부와 국회에 따르면 국토부 산하 익산국토관리청은 지난해 9월 광주 화정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에 대한 특별·불시 점검 때 103동 1개 동에 대해서만 육안 점검을 실시했다. 전체 8개 동 중 1개 동(103동)을 표본으로 설정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 확보와 추락 위험 시설에 대한 안전 강화, 풍수해 안전 대책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한 것이다.

반면 사고가 발생한 201동을 포함한 나머지 7개 동의 현장 점검은 이행되지 않았다. 현장 안전 점검 인력이 부족해 화정아이파크 같은 대규모 단지에 대한 점검은 표본 점검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당시 익산국토관리청의 현장 점검 인원은 단 14명에 불과했다. 103동에 대한 현장 점검도 육안으로만 진행됐다. 건물 붕괴 위험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면밀한 점검까지는 실시하지 못한 것이다. 익산국토관리청은 현장 점검에서 화정아이파크 현장 내 ‘빗물 고임’ 현상을 발견하고 미흡한 배수 처리에 대한 시정 조치를 요구하는 데 그쳤다. 한편 이날 사고 현장에서 소방 당국은 실종자 6명 중 1명을 발견했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해철 기자
s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