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해양안전체험관' 가족단위 소규모 체험객 예약재개

경기해양안전체험관 ‘선박비상상황 체험실에’서 VR기기를 활용한 안전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는 14일 수탁 운영중인 경기해양안전체험관에서 임인년 새해 체험객들을 본격적으로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세월호 특별법에 의한 국가사업으로 안산시 대부도에 건립된 경기해양안전체험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면교육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접수를 일시 중단하고, 사전 예약된 단체교육과 비대면·방문형 교육을 중심으로 운영했다.

관련기사



공사에 따르면 2022년 1월 백신 접종률 증가와 해양안전교육 수요에 발맞춰 홈페이지를 통한 개별예약을 재개했으며, 정부방역수칙 준수와 체험객들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체험코스를 축소했다.

체험객은 손소독과 마스크착용, 발열체크, 전자출입명부 등을 작성해야만 입장이 가능하며 이용객 간 1m 이상 거리 두기, 주요 접촉면 수시 소독 등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시설 방문에 부담을 느끼는 부모님과 아이들을 위한 ZOOM을 활용한 실시간 소통교육인 ‘비대면 실시간 해양안전교육’, 경기도 평생학습포털 지식(GSEEK)을 통해 간편하게 수강할 수 있는‘해양생존 온라인강좌’, 교구를 통한 실질적인 체험교육 ‘방문형 찾아가는 교실’ 등 비대면·방문형교육 프로그램 역시 지속해서 운영된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