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찔끔""300만원으론 안돼"…추경 더 키우자는 李·尹

정부 14조 추경안에 강한 불만

이재명 "국회 증액 요구 수용안되면 대선후 또 추경"

윤석열 "여야, 50조 규모 손실보상 정부에 제안" 촉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모두 14일 정부의 설 연휴 전 ‘14조 원 추경안’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이 후보는 “찔끔찔끔 소액으로 효과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대선 이후 추가 추경을 예고했다. 윤 후보도 “(소상공인)1인당 300만 원 지원은 말도 안되는 것”이라며 “여야가 50조 원 규모의 손실보상 추경안을 정부에 제안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이 후보는 인천 일정을 시작하기 전 온라인에서 출발 인사를 통해 “기재부가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위한 추경안을 편성한다고 발표했는데 또 조금만 했다”고 규모 자체를 문제 삼았다. 그러면서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 밖에 북풍한설이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는 분들의 마음을 이해하기는 어렵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겨냥했다. 이후에도 이 후보는 “추경 심의 과정에서 여야 합의를 통해 대대적 증액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후보는 정부와 야당을 향해 “‘라이언 일병’을 구하는 심정으로 나서야 한다”며 “만약 정부가 국회 증액 요구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대선 후 즉시 추경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당장 약 50조 원 규모의 손실보상 추경안을 만들자고 국회에 제안했다. 윤 후보는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즉각 추경 협상에 임해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제대로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렇게 만들어진 안을 민주당이 행정부에 추경안을 제출하도록 요청하면 즉각 양 당이 협의해 국회 통과를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50조 원 안쪽으로 피해 정도에 따라 충분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창원=조권형 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창원=조권형 기자 buzz@sedaily.com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데 밑거름이 될 다양한 진실을 탐사해 알리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