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홍준표 "김건희 녹취록 무시했어야…검찰 출신들이 문제"

당내 대응에 쓴소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 힘 의원은 윤석열 당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에 대해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고 당을 향해 지적했다.

관련기사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홍준표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면서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는가"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우리 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이고,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며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팍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만들 하세요. 윤 후보만 수렁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운영 중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선 한 지지자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 제보자인 이모씨 사망 사건을 언급하면서 '이재명이 되는 건 절대 막아야 하는데 7시간이 터져버렸다'고 말하자, "세월호 7시간 갖고 난리 치더니 좌파들은 7시간 참 좋아하네요"라고 답했다.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변화하는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겠죠?
기존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편견없이 사회를 바라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