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행방 묘연한 중국 인권변호사 궈페이슝…부인은 미국서 투병 중 사망

부인 간호하러 미국 가려다 당국에 붙잡혀

궈페이슝(郭飛雄)의 수감당시 모습/사진=연합뉴스


중국의 인권변호사 궈페이슝(郭飛雄)의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미국에서 투병 중인 부인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던 궈페이슝의 부인 장칭(張靑)이 사망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 장칭의 죽음에 애도를 표한 뒤 인도적 차원에서 궈페이슝을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은 "중국 정부는 수년간 궈페이슝을 학대, 감금하고 출국을 금지해왔다"며 "인도주의에 입각해 그를 미국으로 보내 자녀와 만나게 하고, 아내의 마지막 길을 배웅할 수 있도록 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본명인 양마오둥(楊茂東·55)보다 필명 궈페이슝으로 더 유명한 그는 학생이던 1989년 중국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에 참석하면서 민주화 운동을 시작했다. 그는 2006년 이후 두 차례 투옥돼 총 11년간 복역하고 2019년 8월 출소했다.

그는 유엔의 '시민적·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비준, 언론·출판의 자유 허용, 지방 행정단위인 현(縣) 100곳의 최고책임자 직접선거 등 정치 개혁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당국의 감시를 받았다.

지난해 1월 부인 장칭이 암 판정을 받자 미국에 가 아내의 병간호를 하고 싶다는 서한을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자오커즈(趙克志) 공안부장에게 보내고 미국으로 가려다 저지당했다.

당시 중국 당국은 국가 안전을 위협한다는 이유로 상하이 푸둥공항 검색대를 통과한 직후 그를 붙잡았다.

이에 항의해 단식 투쟁에 나섰다 연락이 끊긴 궈페이슝은 지금까지 행방이 묘연하다.


베이징=최수문 기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