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MS, 액티비전 블리자드 82조 원에 인수... '세기의 딜' 터졌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북미 최대 게임사인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80조 원을 넘어서는 금액에 인수한다. 소프트웨어 업계 역대 최고 규모 인수합병(M&A)이다. MS는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로 ‘엑스박스’를 중심으로 한 게임 분야를 강화하는 한편, 게임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메타버스 사업에 공격적으로 진출할 전망이다.

엑스박스 트위터 캡처


18일(현지 시간) MS는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2조 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한국에도 콜 오브 듀티, 스타크래프트, 워크래프트, 디아블로, 캔디 크러시 등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세계 최대 게임사 중 하나다.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MS 회장 겸 CEO는 “게임은 오늘날 가장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분야”라며 “액티비전 블리자드에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인수는 게임업계는 물론 소프트웨어 업계 전반을 통틀어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딜에 앞선 게임업계 역대 최대 규모 M&A는 지난 2016년 텐센트의 슈퍼셀 인수로, 당시 텐센트가 지불한 금액은 86억 달러(약 10조 원)였다.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는 MS 창립 후 최대 규모 M&A이기도 하다. 그간 MS의 최대 규모 인수 대상은 지난 2016년 262억 달러(약 31조 원)에 손에 쥔 링크드인이었다.

관련기사



MS는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로 중국 텐센트, 일본 소니에 이은 매출 기준 세계 3위 게임 업체가 된다. 그간 MS는 게임업계에서 적극적인 M&A 행보를 보여왔다. 앞서 MS는 ‘마인크래프트’ 개발사 모장을 인수한 바 있고, 지난 2020년에는 ‘엘더스크롤’ 개발사 베데스다를 75억 달러(약 9조 원)에 인수하기도 했다. MS는 인수를 통해 자사 콘솔(게임기)인 ‘엑스박스’ 라인업을 늘리는 동시에, 메타버스 사업과 시너지를 찾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MS 게임사업을 관장하는 MS 게이밍 산하에 편재될 예정이다. MS 게이밍은 성명을 통해 “인수가 마무리 될 때까지 MS와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독립적으로 운영된다”며 “앞으로 가능한 한 많은 액티비전 블리자드 게임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업계는 MS가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인수하며 기존 운영체제(OS)·클라우드에서 메타버스로 사업 중심축을 옮겨갈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메타’로 사명을 바꾼 페이스북처럼, 게임을 중심축으로 한 메타버스 사업에 사운을 건다는 분석이다. 이는 MS가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를 위해 보인 ‘적극성’으로도 나타난다. MS는 액티비전 블리자드 주식을 주당 95달러에 전액 현금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나스닥에 상장된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지난주 금요일 주가에서 45%의 프리미엄이 붙은 가격이다. MS가 인수를 위해 지불한 금액은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현 시가총액인 509억 달러(약 61조 원)를 상회한다.

윤민혁 기자
beheren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