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한·UAE, 6.1조원 규모 통화스왑 계약 기간연장

기재부 청사 전경



기획재정부는 13일 한국은행과 UAE 중앙은행이 양국의 상호 교역을 촉진하고 금융협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디르함·원 통화스왑 계약을 5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스왑규모는 200억 디르함·6조 1000억원 규모로 약 54억 달러 상당의 금액이다. 계약기간은 2027년 4월까지로 만기 도래 시 양자 간 합의에 의해 연장 가능하다. 앞서 양국은 지난 2013년 최초로 통화스왑을 체결한 이후 2019년 재체결했다.

관련기사



기재부 관계자는 “양국은 통화스왑이 상호협력 강화에 기여해왔다는 인식을 공유했다”며 “통화스왑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계약기간을 기존 3년에서 5년의 확대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세종=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부 세종=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