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홈플러스, 대형마트 최초 스마트팜 카페 ‘팜스365’ 오픈

매장서 직접 재배·수확해 먹거리 제조

홈플러스 모델들이 16일 서울 마포구 홈플러스 월드컵점에 오픈한 스마트팜 카페 ‘팜스365’에서 직접 재배한 작물로 만든 먹거리를 먹고 있다./사진 제공=홈플러스홈플러스 모델들이 16일 서울 마포구 홈플러스 월드컵점에 오픈한 스마트팜 카페 ‘팜스365’에서 직접 재배한 작물로 만든 먹거리를 먹고 있다./사진 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는 매장 내에서 직접 재배한 농산물을 이용한 먹거리를 판매하는 도시형 스마트팜 카페 ‘팜스365’를 서울 마포구 월드컵점에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팜’은 농작물의 환경정보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현한 사물 인터넷(IoT)과 자동화 시스템을 활용해 운영하는 농장이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생육환경을 자동으로 제어해 계절이나 날씨에 관계없이 재배·생산한다.

관련기사



홈플러스 월드컵점 2층에 문을 연 ‘팜스365’는 농업회사법인인 ㈜팜세계로가 운영하는 스마트팜 카페다. 이상기후나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부터 안전한 농산물을 찾는 소비자의 수요를 반영해 파종부터 수확까지 소비자가 직접 재배 현장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또 매장 내 조성된 스마트팜에서 유럽 잎채소류와 허브를 재배·수확하고, 이를 활용한 샐러드와 음료, 아이스크림 등을 즉석 가공해 판매한다. 대표 작물은 ‘새싹삼’으로 팜스365의 대표 메뉴인 ‘힘내삼 라떼’의 주원료로 쓰인다.

이밖에 △유럽에서 주로 재배되는 상추로 이른바 꽃송이 상추로도 불리는 ‘버터헤드’ △이탈리아에서 온 적갈색의 상추로 수경재배의 대표적인 작물로 꼽히는 ‘롤라로사’ △아삭한 식감과 청량한 향이 특징인 ‘이자트릭스’ 등을 재료로 활용한다.

팜 카페 맞은편에는 ‘스마트팜 체험존’도 마련됐다. 미니형 스마트팜을 전시해 새싹삼과 약용 작물 등을 재배한다. 앞으로 홈플러스는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들이 스마트팜을 체험하고 문화센터와 연계된 강좌를 개설할 계획이다.


백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