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봉화마을서 이재명 만난 文 “사진찍자…혹시 모르니"

계양을 박빙 여론조사에.."최종과 잘 안 맞아"

"응답률 1~2%..적극적인 사람만 받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열린 비공개 오찬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인사하며 사진을 찍고 있다. /이재명 후보 캠프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4일 전날 故(고)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을 앞두고 문재인 전 대통령과 비공개 오찬을 가진 것 관련 "저에 대해서 수고했다는 말씀도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라디오방송(KBS)에서 문 전 대통령과 오간 대화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제가 원래 사진 찍는 걸 그렇게 즐겨하는 편은 아닌데, 일부러 혹시 쓸 데가 있을지 모르니까 사진을 찍자’고 먼저 말씀하셨다"며 "그런 걸로 봐서는 간접적으로 (응원의 마음을) 표현해주신 것 같다"고 했다.

관련기사



자신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판세가 박빙이라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 "특히 지방선거에서 ARS 조사 결과는 실제 최종 결과와 잘 안 맞는 경향이 많다"고 말했다. 최근 나온 여론조사 결과들이 응답률이 높지 않은 ARS 조사 방식으로 이뤄진 만큼 실제 판세를 정확히 반영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강조하며 지지층의 '이탈 방지'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이 위원장은 "응답률이 1∼2%대에 불과하니 정확도가 떨어지고 적극적인 사람만 받는다"며 "그런 것에 넘어가면 안된다. (지지자들을) 포기하게 하기 위한 일종의 작전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연고가 없는 계양을 출마에 명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는 "국회의원은 국정을 하는 사람"이라며 "지역에 연고는 있지만 무능력하고 영향력이 미미한 경우보다는 역량 있고 큰 일꾼이 지역 발전과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저는 성남 사람이었다가 경기도 사람이었다가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하는, 절반에 가까운 지지를 받은 (사람이라) 전국을 지역구로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자신의 출마를 비판하는 국민의힘 안철수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를 향해서는 "노원구를 버리고 정당 지지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지역에 가신 분이 하실 말씀은 아니다"고 꼬집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