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건설업계

‘역세권 첫 집’ 연내 사전청약…청년 주거복지 속도낸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 24일 ‘청년과의 만남’서 약속

청년원가주택은 내년 상반기에

저가점 청년층 위해 추첨물량도

생애 최초 구매자 대출규제 완화

맞춤형 모기지는 곧 공개할 듯

원희룡(가운데)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LH기업성장센터에서 열린 ‘청년과의 만남, 주거정책의 시작’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 정부가 청년층에 공약한 ‘역세권 첫 집’에 대한 사전청약을 연내에 실시한다. 상대적으로 청약 가점이 낮은 청년들을 고려해 일부 물량을 추첨제로 추진한다. 또 저렴한 집값으로 주목받았던 ‘청년원가주택’도 내년 상반기 사전청약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경기 성남시 제2판교테크노밸리 기업성장센터를 방문해 대학생과 청년 임대주택 입주자, 청년 창업가, 청년 주거 활동가 등 20여 명의 청년들과 만나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원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께서 취임 첫 현장 일정으로 청년들을 만나라 당부하셨기에 청년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직접 듣기 위해 찾아왔다”면서 “새 정부의 최우선 정책 목표는 청년 등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 안정이며 청년 주거 지원 대책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원 장관은 청년 주거 지원 대책으로 △청년·신혼부부 및 생애 최초 대상자에게 원가주택 등 50만 가구 공급 △생애 최초 구매자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 △청약제도 개편으로 청년 청약 기회 확대 △정책 설계 과정에서 청년들의 직접 참여 보장 등을 언급했다. 특히 주요 공약인 ‘역세권 첫 집’과 ‘청년원가주택’은 대상지를 빠르게 선정해 각각 올 하반기, 내년 상반기에 사전청약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원 장관은 집값 급등으로 청년들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기 어렵다는 지적에 “생애 최초 주택 구입 대상자에게는 주택에 대한 담보인정비율(LTV)을 80%까지 완화하겠다”며 고정금리 등 청년에게 유리한 금리 조건을 제안하고 맞춤형 모기지 등을 제시해 합리적인 가격에 자산을 조기에 형성할 수 있는 지원 제도를 만드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그는 “맞춤형 모기지 등의 정책은 현재 금융위원회 등 관계 당국과 협의가 거의 끝난 상태로 공개가 임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청년 주거 안정을 위해 청년원가주택 30만 가구, 역세권 첫 집 20만 가구 등 총 5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역세권 첫 집’은 민간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용적률을 500%까지 상향해 증가한 용적률의 절반을 공공분양 주택으로 기부채납 받아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분양하는 ‘민간개발 연계형’과 국공유지를 입체·복합개발하는 ‘국공유지 활용형’이 있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