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에스파·악뮤 등 '억대 몸값'…'억' 소리 대학축제 들썩[영상]

코로나 이후 3년만…대학축제 '슈퍼위크' 돌입

"1팀당 2000만원" 호화 라인업…과열 우려도

에스파, 코첼라 무대 현장. 사진제공=에스엠엔터테인먼트


3년 만에 돌아온 대면 축제로 최근 서울 대학가가 들썩이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2년간 캠퍼스 생활을 누리지 못한 이른바 '코로나 학번'들의 아쉬움과 답답함이 컸던 터라 각 학교의 총학생회와 학교 측은 "3년만의 축제이다 보니 열심히 준비했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이번 주는 서울 주요 대학들의 축제 기간이 몰려있는 '슈퍼위크' 기간으로 화려한 라인업을 예고해 타교 학생들의 부러움을 사는 것은 물론 일반 시민들 사이에서도 시선을 끌고 있다.

가수 싸이. 연합뉴스


3년 만에 돌아온 대면 축제로 최근 서울 대학가가 들썩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양대와 중앙대, 건국대는 일제히 25일부터 이삼일 간의 축제에 돌입한다. 고려대는 지난 23일부터, 경희대는 전날부터 이미 축제가 각각 진행 중이며, 한국외대는 26일부터 시작된다.

관련기사



특히 한양대는 싸이, 에스파, 다이나믹듀오, 지코, 잔나비 등의 라인업을 자랑했고 고려대 역시 에스파, 악동뮤지션 등의 화려한 무대를 예고했다.

3년 만에 돌아온 대면 축제로 최근 서울 대학가가 들썩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한양대 관계자는 "한 팀당 2천만원씩은 잡기 때문에 1억 원 이상을 쓴 것은 확실하다"고 밝혔고 김찬희 석탑대동제 준비위원장은 "3년 만의 축제다 보니깐 학생 공연에 대한 수요가 굉장히 높은 상황"이라며 "기존과 비교해 공연 수와 동아리 부스를 많이 늘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축제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학생들의 범죄 피해나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 13일 오후 10시쯤 성균관대 인문사회과학캠퍼스 축제에서는 20대 여성이 공연을 보던 중 누군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고려대에서는 24일 오후 6시 35분쯤 교내 주점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작은 화재가 발생해 주변에 있던 학생이 손을 다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교내 기숙사와 학교 인근에 사는 학생들은 축제로 인한 소음 문제를 호소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각 축제 주최 측은 안전 관리와 사건·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한양대 관계자는 "건강한 주점 문화를 만들기 위해 단위별로 '주점 운영수칙 준수' 서명을 받았다"며 “교내 순찰을 늘려 과방, 화장실 등을 1∼2시간마다 살펴보면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이 할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중앙대 비대위는 고질적인 쓰레기 투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프로그램을 3일간 진행한다.


김지선 인턴기자
kjisun9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