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 "北 미사일 발사 규탄, 인도적 지원 입장엔 변함없다"

한미일 외교장관 통화 "北, 유엔 안보리 위반"

25일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북한의 전날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코로나 19 백신 확산에 따른 백신 지원 등 대북 인도적 지원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는 25일(현지시간) 미사일 도발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 "미국은 항상 인도적 지원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분리해 왔다"며 "우리는 국제적인 구호 활동을 강력히 장려하고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과 어떤 사안에 있어서도 전제조건 없는 대화에 열려 있다"며 "북한이 빠른 백신 확보를 위해 국제 사회와 공조에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북한은 24일에도 11만여 명의 발열 환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로 의심되는 누적 환자가 300만 명을 돌파했다.

관련기사



램퍼트 부차관보는 다만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역내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며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AP 연합뉴스


그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박진 외교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의 통화 사실을 전하면서 "이들 세 장관은 모두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명백한 유엔 안보리 위반으로 규탄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반복되는 안보리 결의 위반을 규탄하고 이에 대한 이행을 유지하는 것은 모든 국제 사회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에 따른 한미 확장억지 전략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의 순방 기간 확장 억지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한미일 3국은 공동의 이해를 보호하기 위해 강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윤홍우 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