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경찰, '김건희 디올 협찬 의혹' 김어준 수사 본격화…참고인 조사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2일 저녁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KBS 열린음악회가 끝난 뒤 경내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경찰이 김건희 여사의 ‘디올 협찬 의혹’을 제기한 방송인 김어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시민단체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3일 오전 김 씨의 명예훼손 혐의 고발 사건과 관련해 이종배 전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이 전 대표는 “전날 강남의 한 디올 매장을 직접 방문해 김 씨가 구매할 수 없다고 말한 노란색 체크 무늬 재킷이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김 씨는 국내 디올 매장에서 사실관계를 쉽게 확인할 수 있음에도, 마치 김 여사가 협찬받았다는 취지의 음모론을 펼친 것은 명백히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할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지난 3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여사가 지난달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KBS ‘열린음악회’에서 입은 재킷이 미발매된 의상이라면서 협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법세련은 해당 의혹이 허위 사실이라며 7일 김 씨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사건은 경찰로 넘겨져 마포경찰서로 이첩됐다.


강동헌 기자
kaaangs1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