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고속도로 휴게소에 버려진 페트병, 옷으로 재탄생

제주삼다수-환경부-도로공사 등 협약

AI 무인회수기 통해 페트병 선별·새활용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관계자들이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제주삼다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배출되는 투명 페트병을 새활용하기 위한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관련기사



이번 협약에따라 죽전(서울방향)과 경주(부산방향), 천안삼거리(서울방향) 등 전국 18개 휴게소에 설치된 인공지능 무인회수기를 통해 회수된 페트병은 재활용을 통해 섬유와 식품용기 등으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휴게소 이용객이 많아지는 여름 휴가 시즌을 앞두고 야외에서도 간편히 실천할 수 있는 자원순환 방법을 알리기 위해 이번 협약에 참여하게 됐다"며 "생산 과정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점차 줄여가는 것은 물론 페트병 수거 및 새활용에도 적극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