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

천문연, “누리호 탑재 위성 포착…목표궤도 안착 다시 확인”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포착

성능검증위성과 더미위성·발사체 3단 모두 포착

OWL-Net으로 관측한 누리호가 쏘아올린 성능검증위성. 사진 제공=한국천문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이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누리호에 실려 우주로 올라간 위성들을 포착했다고 24일 밝혔다. 누리호가 성능검증위성과 더미위성을 목표궤도에 무사히 올려놓은 것을 확인한 것이다.

천문연에 따르면 모로코에 위치한 OWL-Net 2호기로 발사 당일인 21일 오후 8시20분(한국시각)부터 추적을 시작해 다음 날인 12시52분 3초와 13시3분26초 사이에 인공우주물체를 포착했다. 이는 누리호 발사로 목표 궤도에 투입된 더미위성과 발사체 3단이다.



이어 천문연은 대전 본원에 위치한 OWL Net 0호기로 23일 오전 3시49분36초부터 오전 3시50분23초 사이에 성능검증 위성도 포착했다.

관련기사



천문연은 “미국 합동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CSpOC)에서 3개의 우주물체 첫 궤도 정보를 공개했고, 이를 대한민국 공군이 천문연에게 전달해 OWL-Net으로 추적을 시작해 포착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지구 주변의 우주물체를 감시하고 있는 OWL-Net 4호기(미국). 사진 제공=한국천문연구원


OWL Net은 천문연이 운영하는 국내 첫 무인 광학 감시 전용 시스템으로, 인공위성·소행성·우주 잔해물 등 지구 주변 우주물체를 관측한다. 한국·미국·이스라엘·모로코·몽골에 각 관측소가 있고, 천문연이 5개 관측소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모아 총괄 관리·운영한다.

천문연은 “OWL-Net으로 인해 그동안 미국에 의존하던 인공위성궤도 자료를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며 “이 시스템을 활용해 한반도 정지위성 및 우주잔해물 충돌 후보를 감시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현섭 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